씨엘 X 오혁, 20대 뮤지션의 고민 “기다려야만 하는 상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 방송화면

/사진=tvN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 방송화면

가수 씨엘(CL)과 밴드 혁오의 보컬 오혁이 20대 뮤지션으로서의 고민을 나눴다.

21일 오후 방송된 tvN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에서는 씨엘의 신곡 ‘기다려’가 공개됐다.

‘기다려’는 씨엘이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음악으로 풀어낸 곡이다. 씨엘과 절친한 사이인 미국의 인기 작곡가 브라이언과 공동 작업했으며, 가사는 씨엘이 오혁과 나눈 이야기를 토대로 썼다.

씨엘은 “나도 그렇고 혁이도 올해 앨범을 내기 전에 힘들어했다. 앞으로 더 나아가고 싶은데 멈춰있어야 하는 상황이 생기는 것에 대해 고민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혁이가 ‘막힌 도로에 갇힌 차 안 같은 느낌’이라는 말을 했다”고 대화 속에서 곡에 대한 영감을 계기를 밝혔다.

특히 그룹 투애니원의 해체 후 활동이 없었던 씨엘은 “무대에 빨리 서고 싶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