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낚시도 장유유서? 이덕화·마이크로닷 나란히 ‘입질’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채널A '도시어부' 방송 화면 캡처

채널A ‘도시어부’ 방송 화면 캡처

채널A ‘도시어부’에 출연 중인 이덕화와 마이크로닷이 시작부터 나란히 고기를 낚았다.

이덕화와 마이크로닷은 21일 방송된 ‘도시어부’에 출연해 완도로 향했다. 낚시를 위해 배에 올랐고 이덕화는 시작부터 가장 먼저 고기를 낚았다.

이덕화는 “왔다”를 연발하며 고기를 낚았다. 하지만 그가 잡은 것은 잡어 중의 잡어라 불리는 쏨뱅이. 이경규는 “제가 제주도에서 얘기했잖아요. 형님은 쏨뱅이 무사라고”라며 그를 놀려 웃음을 안겼다.

이어 마이크로닷도 “형님이 잡으니까 저도 바로 입질이 온다”며 낚싯줄을 당겼다. 그가 잡은 것 역시 잡어 중 하나인 불볼락으로, ‘도시어부’에서 처음 잡은 고기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