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나해령, 아이돌 과거 공개…사의현 조언으로 복수 결심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방송 화면 캡처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방송 화면 캡처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의 나해령이 범인으로 몰려 아이돌을 그만둬야 했던 과거를 공개했다.

세라(나해령)는 21일 방송된 ‘이판사판’에서 아이돌 시절 자신을 괴롭힌 이들을 만난다. 이들은 세라가 아이돌로 활동하던 당시 세라를 지갑 도둑으로 몰고 악성 댓글에 시달리게 만들었다.

죄책감 없이 자신을 대하는 이들의 뻔뻔한 태도에 세라는 상처를 받고 사의현(연우진)을 찾아갔다. 세라는 “언제 그랬냐는 듯 아무렇지도 않게 날 대하는데 너무 소름 끼쳤다”며 “못할 것 같다”라고 울먹였다.

이어 의현과 세라가 만나게 된 과거가 공개됐다. 의현은 악성 댓글을 읽고 눈물을 흘리고 있는 세라에게 “억울하면 눈물로 호소할 생각하지 말고 소장을 써라”며 “법을 공부하라고”라고 조언을 건넸다.

세라는 의현과의 과거를 떠올린 후 “그들에게 똑같이 돌려줄 것이다”라며 다시 의지를 다졌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