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균이 곧 장기서”…’역대급 악역’ 만든 명대사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언터처블' 김성균 명대사 / 사진제공=판타지오

‘언터처블’ 김성균 명대사 / 사진제공=판타지오

배우 김성균의 존재감이 강렬하다.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 첫 회 방송과 동시에 ‘역대급 악역’이라는 평을 받으며 활약 중이다.

소속사 판타지오는 공식SNS 채널을 통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를 모은 ‘김성균표 명대사’를 공개했다.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시시각각 돌변하는 장기서를 표현하는 김성균은 흡인력 있는 연기력으로 매회 명대사, 명장면을 탄생시키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끌어 올린다.

◆ 뜨거운 욕망…”아버지, 제가 새 그릇으로 담아오겠습니다”

장기서의 권력을 향한 뜨거운 욕망을 엿볼 수 있는 명대사다. 기서는 악마 같은 아버지(박근형)를 두려워 하지만, 생존을 위해 아버지처럼 변모해 간다. “아버지, 제가 새 그릇으로 담아오겠습니다”라는 대사는 장기서의 권력욕이 가감없이 드러남과 동시에 아버지에 대한 애증을 느낄 수 있다. 김성균은 기서 내면의 잠재된 욕망을 읊조리는 듯 단호한 어조로 표현, 흡인력을 더하며 드라마 속 강렬한 연기 변신을 기대하게 했다.

◆ 압도적인 카리스마 “여러분들 배은망덕 하지 마세요”

장기서는 북천회에 모인 구용찬(최종원)과 회원들에게 “여러분들 배은망덕 하지 마세요. 하늘에서 천벌이 내립니다”라며 엄포를 놓으며 순식간에 긴장감을 높였다. 김성균의 다크 카리스마가 돋보였던 이 장면은 상대를 압박하는 살벌한 눈빛과 오금 저리게 만드는 살인(殺人)미소로 보는 이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기 충분했다.

◆ 극악무도함에서 애틋함까지…”내가 세상에서 제일 무서워 하는건, 준서 너가 나 미워하는거야”

살벌함으로 언터처블의 긴장감을 높이는 장기서가 유일하게 약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동생 장준서(진구)앞 뿐이다. 동생 앞에서는 한없이 너그러운 형으로 ‘동생 바보’의 면모를 보여주는가 하면, 아버지에 대한 트라우마를 고백하는 등 유일하게 마음을 터 놓는다. 특히 “내가 세상에서 제일 무서워 하는건, 준서 너가 나 미워하는거야. 나 미운짓 안한다. 절대로”라는 다짐은 장기서라는 캐릭터가 연민을 느끼게 하는 악역이라는 평을 받는 시발점이 되었다. 김성균은 장기서가 가진 양면성을 밀도 높은 연기 내공으로 그려내면서 단순 악역이 아닌 애틋함까지 느껴지게 하여 시청자들을 몰입 시키고 있다.

◆ 역설적인 연기에서 이어지는 캐릭터 흡인력…”내가 완벽하게 아버지가 되는 것!”

기서는 과거 아버지가 사람을 죽이는 모습을 지켜봤으면서도 결국 아버지처럼 되는 것이 인생의 목표가 되어 버렸다. 아버지가 살아있을 때의 연설을 따라하는 기서의 모습은 섬뜩함을 자아내는가 하면 아버지에게 인정 받지 못한 기서의 자격지심이 그대로 드러났다. 김성균은 장기서의 트라우마를 오히려 더 강하고 단호한 톤으로 표현해냄으로써 역설적으로 장기서의 가장 약한 부분을 드러냈고 이는 캐릭터에 대한 이해와 흡인력으로 이어지게 했다.

◆ 섬뜩함을 배가하는 눈빛 연기 “삼촌, 다음번엔 채찍이 들려 있을 겁니다”

자신을 수렁으로 몰아 넣기 위해 함정을 판 삼촌(손종학)에게 기서는 자신을 방해하는 이는 가족이라도 괄시 않을 것이라고 서슬퍼런 경고와 함께 광기 어린 모습을 보여줬다. 무자비 본능을 폭발시키며 보는 이들의 감담을 서늘하게 만드는 김성균의 연기는 그 자체로 묵직한 존재감을 증명하고 있다.

장기서로 활약 중인 김성균의 열연은 매주 금, 토 오후 11시 ‘언터처블’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