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정경호의 진면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정경호 /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방송화면

정경호 /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방송화면

배우 정경호가 섬세한 연기력으로 캐릭터의 입체감을 불어넣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연출 신원호, 극본기획 이우정, 극본 정보훈)에서는 밝게만 보였던 준호(정경호)의 반전 사연이 공개됐다. 사고로 야구를 그만둔 뒤 교도관이 되기까지 준호의 과거가 공개됐다.

준호는 가족과 친구들에게만큼은 유머러스하고 다정한 캐릭터. 반면, 교도소 안에서는 타인과의 관계에 무신경하고 원칙을 앞세우는 교도관으로 보여왔다. 특히 학창시절을 온전히 야구로 보냈고 정상의 위치에서 사고로 꿈을 잃었지만 현실적인 삶을 선택한 이성적인 인물로 그려졌다.

속내는 달랐다. 야구를 포기하고, 학창시절 시작해 성공가도에 올랐던 사업을 그만뒀던 자신의 선택을 늘 후회하며 살아왔던 것. 준호는 제희(임화영)와 술잔을 기울이며 “인생이 후회되는 일 천지”라며 “야구를 계속할걸 사업을 계속할걸 자다가도 후회가 된다. 지금 하는 일이 늘 불안하다”고 고백했다. 그리고 겉으로 무신경해 보인 그가 그간 동료를 위해 일찍 출근해 온 데다, 옳은 일을 위해서는 이성의 끈을 놓기도 하는 인간적인 면모가 목 신부 에피소드를 통해 드러났다.

정경호는 그간 강렬한 캐릭터가 즐비한 ‘감빵생활’에서 유연한 연기로 극의 중심을 잡아왔다. 더불어 이날 방송에서는 그간의 밝음이 아닌 고민과 후회 속에 현재를 살고 있는 준호의 반전을 디테일한 연기력으로 그려내며 시청자의 호평을 이끌었다.

신원호 PD는 앞선 제작발표회에서 “이준호라는 인물이 우리에게 너무 중요한 캐스팅이라 가장 오래 걸렸다”며 “주연만 하던 정경호가 기꺼이 와줘서 정말 고맙다”고 애착을 드러낸 바 있다. 믿음에 부응하듯 정경호는 분량을 무색케하는 입도적 존재감으로 이준호 캐릭터에 완성도와 매력을 부가하고 있다. 조력자 롤을 넘어 멜로 라인도 급물살을 탄 만큼 극의 후반부 정경호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도 배가되고 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감옥을 배경으로 미지의 공간 속의 사람 사는 모습을 그린 에피소드 드라마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10분 방송.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