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운사이징’, 한국 로케 가락시장 스틸컷 공개…감독 “환상적 경험”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제공=파라마운트픽쳐스

/사진제공=파라마운트픽쳐스

영화 ‘다운사이징’이 오는 2018년 1월11일 개봉일을 확정하고 한국 로케이션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다운사이징’은 한국 강남역과 가락시장에서 촬영을 해 관심을 모았다. 오늘(21일) ‘다운사이징’ 측이 공개한 사진은 가락시장 스틸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글 간판을 비롯해 고무장갑, 방수 앞치마, 선캡 등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수산시장의 모습과 분위기를 고스란히 담아내 친숙함을 더한다.

영화 '다운사이징' 스틸컷/사진=파라마운트픽쳐스

영화 ‘다운사이징’ 스틸컷/사진=파라마운트픽쳐스

알렉산더 페인 감독은 “‘다운사이징’이 저희가 사는 세상, 바라보고 이해하는 세상과 같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제가 원하는 것은 정말 생동감 있게 그려진 익숙함이다”라고 말했다.

촬영을 맡은 트레이시 보이드 촬영 감독은 “알렉산더 감독은 이 장면이 거짓이 아닌 실제처럼 보이길 원했다. 그래서 저는 전 세계 장소들을 방문해 진짜 사람들이 진짜 장소에서 ‘다운사이징’ 발표 뉴스를 보는 장면을 촬영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촬영팀은 한국적인 문화를 한눈에 알 수 있는 장소에서 자연스레 사람들이 모여 뉴스를 시청하게 되는 구도를 위해 한국 곳곳을 돌아다니며 캐스팅에 힘썼다. 그 결과 가장 한국다운 분위기가 고스란히 담긴 가락시장 신을 담을 수 있었다. 촬영팀은 사전에 섭외한 배우들과 당일 현장에서 즉석으로 섭외한 상인과 방문객을 한 시퀀스에 담아내 진짜 같은 장면을 연출할 수 있었다.

트레이시 보이드 감독은 “한국에서의 촬영은 저와 제 스태프들에게 정말 환상적인 경험이었다”며 “서울은 환상적인 촬영 장소를 제공해줬을 뿐만 아니라, 부유한 문화적 배경과 아름답고 흥미로운 얼굴들을 만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다운사이징’은 1억이 120억의 가치를 가진 럭셔리 라이프를 위해 12.7cm로 작아지는 다운사이징을 선택한 남자가 그 세상 속에서 꿈꾸던 행복한 삶을 찾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맷 데이먼, 크리스토프 왈츠, 크리스틴 위그 등이 출연한다. 2018년 1월 11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