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정해균X이재원, 조정석에 숨겨야만 했던 비밀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투깝스'/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MBC ‘투깝스’/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MBC ‘투깝스’의 조정석과 김선호를 둘러싼 운명의 중심엔 정해균, 이재원 두 남자가 서있다.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에서 ‘검은 헬멧’의 정체를 숨기는 범죄자 이두식(이재원 분)과 경찰서장 마진국(정해균)의 기묘한 인연이 사건의 핵심으로 떠오르고 있다.

앞서 마서장과 이두식은 ‘검은 헬멧’의 정체를 숨기고자 공수창(김선호)에게 살해 누명을 씌우며 사건의 전초를 알렸다. 이어 차동탁(조정석)은 두 사람의 계략에 속아 공수창을 검거, 수송하던 중 괴한들에게 습격을 받게 됐고 그로인해 동탁과 수창의 영혼이 한 몸을 공유하게 된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던 것.

뿐만 아니라 동탁과 수창이 본격 빙의 공조수사를 펼쳐 검은 헬멧의 유력 용의자 이두식을 잡았지만 그 또한 진범이 아니었던 터. 이에 오리무중으로 빠진 괴한의 정체에 대한 시청자들의 추리력이 급상승 되고 있다.

여기에 지난 방송 이두식과 마서장의 미묘하면서도 불편한 관계가 다시 한 번 수면 위로 떠올라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두 사람의 밀담 속 오고간 계약에 의해 두식은 교도소에 수감됐지만 그의 행동 하나하나를 마서장이 보고를 받으며 예의주시하고 있었기 때문.

특히 공수창의 고아원 시절 친구였던 이두식이 마서장의 약속 하나만을 굳게 믿고 입을 다물고 있어 도대체 왜 공수창에게 누명을 씌웠는지, 또 자신이 살해범이란 누명을 쓰면서까지 비밀을 지키려고 하는지 의문을 자아내고 있다.

더불어 마서장 역시 과거 강력 2팀과 각별했던 사이였음이 그의 책상 위 사진을 통해 드러나면서 그가 왜 가족 같은 형제들을 저버리고 무엇을 얻기 위해 이두식을 이용해 조항준(김민종) 사건을 덮으려고 하는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처럼 마서장과 이두식은 차동탁과 공수창의 인연의 고리에 굵직한 한 획을 근 인물로 사건의 중요한 열쇠가 되고 있다. 과연 두 남자가 숨기고 있는 사건의 전말은 무엇인지, 또 이들의 뒤에서 조종하고 있는 내막의 중심엔 누가 서있는 걸까?

‘투깝스’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