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과장’→’투깝스’… 김선호, 안방극장 데뷔 1년 동안 ‘열일’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김선호 / 사진제공=드라마 방송화면

김선호 / 사진제공=드라마 방송화면

2017년, 그야말로 열심히 일했다. 연극 무대에서 경험을 쌓고 올해 안방극장에 데뷔한 배우 김선호의 얘기다.

김선호는 올해 초 KBS2 드라마 ‘김과장’으로 드라마에 데뷔한 후 곧바로 ‘최강 배달꾼’ 주연자리를 꿰찼다. 현재 MBC 드라마 ‘투깝스’에서 조정석, 혜리와 함께 열연하는 동시에 연극 ‘거미 여인의 키스’ 무대에 오르는 등 종횡무진 활약 중이다.

올해 KBS 수목드라마 중에서 최고 시청률인 19.2%(17회, TNms 수도권 시청률 기준)를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은 ‘김과장’에서 김선호는 어리바리한 경리부 막내 사원 선상태를 연기했고 극 중 유일하게 오광숙(임화영)과 러브라인을 형성하며 극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바로 다음 작품 ‘최강 배달꾼’에서 주연으로 합류했다. 전작 ‘김과장’의 선상태와는 180도 다른 철부지 금수저 재벌 아들 오진규를 연기했다. 극 초반에 겉으로는 화려해 보이는 삶을 살지만 집안에서는 미운 오리 새끼 취급을 받는 비운의 황태자로 악역을 연기하다. 후반부로 갈수록 개과천선하는 모습을 보이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현재 인기리에 방영 중인 드라마 ‘투깝스’에 출연하고 있다. ‘투깝스’는 뺀질한 사기꾼 영혼이 무단 침입한 정의감 있는 강력계 형사와 까칠 발칙한 여기자가 펼치는 판타지 수사 로맨스 드라마로, 김선호는 돈과 마음을 모두 훔치는, 그러나 미워할래야 미워할 수 없는 매력적인 사기꾼 영혼 공수창으로 분해 열연하고 있다. 특히 조정석과는 빙의를 두고 티격태격 복잡미묘한 관계를 형성해 극적인 재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이와 함께 슬프고도 아름다운 이야기를 담은 연극 ‘거미여인의 키스’에서 발렌틴 역을 맡아 관객과도 만나고 있다.

김선호는 앞서 2009년 연극 ‘뉴 보잉보잉’으로 연기를 시작했다. 이후 ‘옥탑방 고양이’, ‘연애의 목적’, ‘트루웨스트 리턴즈’, ‘클로저’ 등 다양한 작품으로 인기를 끌었다.

연극계서 쌓은 탄탄한 연기력을 기반으로 김선호가 보여줄 연기 스펙트럼이 기대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