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자이언티, 유재석 문자에만 답장? “이제 연락 열심히 할 것”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쳐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쳐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자이언티가 연락이 안 된다는 소문에 대해 “이제는 달라졌다”고 답했다.

‘라디오스타’의 MC들은 20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자이언티를 향해 “연락이 진짜 안된다고 하더라”며 “휴대폰을 ‘비행기 모드’로 하고 살지 않냐”고 물었다.

자이언티는 “연예계를 활동 기간은 늘어나는데 연락을 잘 안 하고 살다 보니 주변에 아무도 없더라. 참여하는 모임에서도 배제돼 그게 아쉽더라”라며 “이제는 연락이 잘 될 것”이라 답했다.

이적은 MBC ‘무한도전’ 이후 자이언티와 연락이 되지 않았던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자이언티에게 뒤풀이 다음 날 연락을 했는데 답장이 오지 않았다. 헬스장에서 만난 유재석에게 ‘자이언티는 진짜 연락이 안 되더라’라고 말하자, 유재석은 ‘나랑은 연락 중인데’라고 말했다”고 폭로해 자이언티를 당황시켰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