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이적 “윤종신, 바빠서 연락 안 돼…섭외할 때만 연락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쳐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쳐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적이 윤종신의 ‘불도저 섭외 본능’에 대해 폭로했다.

이적은 20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 출연해 “윤종신이 바빠서 연락이 안 된다. 같은 스타일리스트와 일하고 있어서 그를 통해 연락을 듣는다”고 밝혔다.

이어 “페스티벌 섭외할 때는 직접 연락한다”고 폭로해 윤종신을 당황하게 했다.

윤종신은 “발라드 업계를 위한 페스티벌”이라고 변명했지만 이적은 “그의 회사 ‘미스틱’의 사익을 위한 행사다”고 지적해 웃음을 안겼다.

같은 페스티벌에 섭외를 받은 이문세는 “나를 섭외하기 위해 윤종신이 함께 등산까지 나섰다. 그런데 등산하는 내내 윤종신이 영혼이 없는 모습을 보였다”고 밝히며 이적을 도왔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