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빵생활’ 정해인, 정웅인에 사고 당시 고백 “불침번 생활지가 없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방송화면

/ 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방송화면

‘슬기로운 감빵생활’ 정해인이 정웅인에게 사고 당시 상황을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유대위(정해인)은 팽부장(정웅인)에게 “그 사고 당시 불침번 생활지가 없다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유대위는 중대원을 폭행해 사망까지 이르게 한 죄로 교도소에 온 인물. 그는 “항상 있던 건데 어떻게 그 날만 없을 수 있었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팽부장은 “냄새 엄청 나네”라면서 그 상황을 의심했다. 문득 생각에 잠긴 팽부장은 “설마 죽은 박 일병이 그날밤 불침번 선 거 아니야? 그래서 안 보여주나?”라며 의구심을 표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