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스’, 안영미의 19금 입담…이국주 “매니저 좀 불러주세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파워 FM '이국주의 영스트리트' 보이는 라디오 캡처

SBS 파워 FM ‘이국주의 영스트리트’ 보이는 라디오 캡처

SBS 파워 FM ‘이국주의 영스트리트’에 출연한 안영미의 아슬아슬한 입담에 이국주가 당황했다.

안영미는 20일 오후 방송된 ‘이국주의 영스트리트’의 ‘솔로특집’ 방송에 출연했다.

이국주는 연애 중인 안영미에게 “연애를 하면 무엇이 좋냐”고 물었다. 안영미는 “다이어트가 된다”고 말해 이국주를 당황시켰다. 이어 안영미는 “피부도 좋아지고 예뻐진다. 얼굴이라고는 이야기하지 않겠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이어 안영미는 ‘연애 센스’라는 단어를 읽으며 “조심해야겠다. ‘센스’를 잘못 읽을 뻔 했다”고 농담을 건넸다.

결국 이국주는 “안영미 씨 매니저 들어오셔서 안영미 씨가 이상한 이야기를 할 때마다 한 대씩 때려달라”며 “얼른 와서 입 좀 막아달라”고 호소해 웃음을 자아냈다.

‘솔로 특집’의 공개방송에 참여한 청취자들은 “안영미의 야한 개그가 재밌다”·”털털한 성격이 이상형이라 안영미 씨가 좋다”고 호감을 드러내 안영미를 흐뭇하게 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