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 EXID 솔지 “건강 상태 안정권…혜린에게 가장 미안”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화면 캡처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화면 캡처

EXID의 솔지가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건강 상태와 근황을 밝혔다.

솔지는 20일 방송된 ‘주간아이돌’에서 전화연결을 통해 팬들을 만났다. 솔지는 갑상선 항진증으로 EXID 활동을 쉬고 있는 상황.

그는 EXID의 인사법으로 밝게 인사한 후 “건강 상태가 안정권에 접어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화와 하니가 걱정을 많이 해줬다”며 멤버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특히 혜린을 가장 미안한 멤버로 꼽으며 “제 파트까지 소화해줬다. 부담을 줘서 미안하게 생각하지만 충분히 잘하더라”라고 말했다.

또한 회복 후 유닛 활동을 하고 싶은 멤버로는 LE를 선택하며 “말이 잘 통하고 좋아하는 음악도 비슷하다”고 이유를 말했다.

그는 “빨리 회복해서 EXID 5인 완전체를 ‘주간아이돌’에 다시 한 번 초대해달라”라고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