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 가방 지키기 위한 EXID의 몸 부림…LE, 하니 파우치 ‘득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화면 캡처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화면 캡처

EXID가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자신의 가방을 지키기 위해 처절한 몸부림을 보였다.

EXID는 20일 방송된 ‘주간아이돌’에 출연해 서로의 가방 속 물건을 게임을 통해 가져가는 미션을 수행했다.

이들은 첫 번째로 탁구공이 든 상자를 허리에 찬 채 손을 쓰지 않고 상자에서 공을 빼는 게임을 하게 됐다. 멤버들은 아이돌답지 않은 처절한 몸부림을 보여줬다. 급기야 하니는 바닥에 엎드려 웃음을 자아냈다.

비디오 판독까지 거쳐 승자는 LE로 결정됐다. LE는 “하니의 가방을 택하겠다”며 “아까부터 하니 가방 속 파우치가 맘에 들었다”고 밝혔다.

하니는 “정말 좋아하는 물건들로 채워놓은 파우치다”라며 아쉬운 표정을 지었다. 정형돈이 “한 해 동안 수고한 멤버에게 주는 선물이라 생각할 수 있지 않느냐”고 물었지만 하니는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아 또 한 번 웃음을 안겼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