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띠클럽’ 종영…’진짜’ 친구들의 따뜻했던 나날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제공= KBS2 ‘용띠클럽-철부지 브로망스’ 캡처

제공= KBS2 ‘용띠클럽-철부지 브로망스’ 캡처

KBS2 ‘용띠클럽-철부지 브로망스'(이하 용띠클럽)의 여행기가 지난 19일 7회를 마지막으로 종영했다.

‘용띠클럽’은 절친한 친구 사이인 김종국·장혁·차태현·홍경민·홍경인의 낭만을 실현하는 여행기를 그린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철들기를 거부한 20년 지기 친구들의 꾸밈없는 모습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여행 마지막 날도 용띠 멤버들의 모습은 변함없었다. 멤버들은 극 나들이에 나섰다. 남자 다섯이서 슬픈 영화를 보러 가는 상황에 용띠 멤버들은 어이없어 하면서도 설레는 모습을 보였다. 영화 관람 후에는 감상에 젖어 헤어 나오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친구들 앞에서 눈물을 흘리는 게 쑥스러운지 몇몇 멤버들은 머쓱히 눈물을 훔쳤다.

궁촌리로 돌아온 멤버들은 ‘홍차네 장꾹’의 마지막 영업을 위해 포장마차로 향했다. 익숙해진 동작으로 영업 준비를 마쳤고 차태현은 평소처럼 음악을 틀려고 했다. 이에 장혁은 정색하고 “음악 틀면 안 돼. 손님 와”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들은 손님 없이 단란한 시간을 보내고 싶어 했지만 마지막 손님이 찾아왔다.

‘홍차네 장꾹’의 마지막 손님은 20년 지기라는 1964년생 용띠 학부모들이었다. 76년생 용띠 멤버들은 인생 선배인 64년생 용띠 손님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덕담을 들으며 알찬 시간을 보냈다.

집으로 돌아온 용띠 멤버들은 마지막 밤을 기념하며 옥상에서 바비큐 파티를 열었다. 맛있는 음식과 함께 여행에 대한 소감을 나누며 마지막 밤을 보냈다.

‘용띠클럽’은 익숙한 듯 보였지만 회를 거듭할수록 확연한 차이점을 보였다. 이들은 특별한 장소로 여행을 가지도 않았고, 특정 미션을 수행하지도 않았다. ‘우정’과 ‘여행’이라는 두 단어에 집중했다. 제작진도 용띠 멤버들에게 ‘카메라를 신경 쓰지 않는 것’만을 바랐다. 이들이 마음껏 자유로운 여행을 할 수 있도록 만들기 위해서였다.

“나를 너무 잘 아는 친구들과 함께였기에 다른 예능처럼 평소 내 모습이 아닌 과장된 모습을 보일 수도, 보이고 싶지도 않았다”라는 멤버들의 말처럼 ‘용띠클럽’은 눈물도 웃음도 솔직했다.

또한 용띠 멤버들은 “철이 없지, 꿈이 없냐”는 외침처럼 바쁜 현실 속에서도 누구에게나 꿈은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려줬다. 20년 지기 친구들이 낭만을 실현해가며 성취감과 행복을 얻는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대리만족과 위안을 선사했다. ‘친구’의 의미와 소중함을 다시한 번 되새겨준 ‘용띠클럽’이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