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근 “‘슈퍼스타K’→데뷔, 미래에 대한 희망 생겼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가수 김영근 / 사진제공=CJ E&M

가수 김영근 / 사진제공=CJ E&M

Mnet ‘슈퍼스타K 2016’ 우승자 출신의 신인가수 김영근이 “미래에 대한 희망이 생겼다”고 고백했다. 데뷔를 하루 앞둔 20일 오후 서울 한남동 카페 사유에서 열린 첫 번째 EP 앨범 ‘아랫담길’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에서다.

데뷔 타이틀곡 ‘아랫담길’은 김영근이 자라오며 가수의 꿈을 키워온 함양의 집 주소에서 착안한 곡이다. 과거의 김영근과 새롭게 출발하는 오늘의 김영근을 대변하는 노래다. 김영근의 소망을 아름답게 나타낸 가사와 극적인 멜로디가 조화를 이루고 있다.

김영근은 이 곡에 대해 “1절 가사에는 아랫담길이, 2절에는 경의숲길이 나온다. 각각 데뷔 확정 전과 후에 내가 미래를 고민하던 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랫담길을 걸을 때는 혼자 노래를 하던 때라 이렇게 노래하는 게 맞는지, 어떻게 목소리를 내고 소리 크기는 어떻게 조절해야 하는지를 고민했다”며 “누구든 음악 하는 사람을 만나 묻고 싶었다. 그때 그린 미래는 어두웠다”고 고백했다.

이어 “경의숲길은 데뷔를 준비하며 걸었던 길이다. ‘슈퍼스타K 2016’을 통해 많은 음악인들을 알게 됐다. 그 길을 걸으면서는 어떤 음악을 해야할지, 어떤 가수가 돼야 할지를 생각하게 됐다. 미래에 대한 희망적인 고민들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앨범에는 김영근의 고민이 담긴 타이틀곡 ‘아래담길’을 비롯해 ‘그대는 모르는 슬픔’ ‘Where Are You Now’, 김영근의 ‘시선’ 등 네 곡이 실렸으며 김영근이 가장 잘할 수 있는 음악, 앞으로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음악들로 구성됐다.

‘슈퍼스타K 2016’ 종영 후 1년여 만에 발표하는 것이다. 그동안 김영근은 오디션 우승 출신에 대한 부담을 극복하고 자신만의 음악 색깔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 성장을 위해 작업 방식과 시간, 고정관념에서 벗어나고자 했다는 설명이다. 21일 오후 6시 발매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