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심남→열혈 막내 형사’…이호원의 재발견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이호원 / 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이호원 / 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뱅 이호원이 전작에서 보여준 소심남 캐릭터를 벗고 MBC 월화드라마 ‘투깝스’에서 밝고 매력 넘치는 캐릭터로 변신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이호원은 지난 5월 종영한 MBC 드라마 ‘자체발광 오피스’에서 소심한 신입사원 장강호 역을 연기했다. 극중 장강호는 완벽한 스펙을 가진 성실한 인물이지만 주입식 교육으로 만들어진 수동적인 인물이었다. 이호원은 자기 주체성 없이 부모님 뜻에 맞춰 살아온 장강호를 연기하며 보는 이들을 짠하게 만들었다.

이와 반대로 ‘투깝스’에서는 전혀 다른 캐릭터로 변신했다. 존경하는 선배에게 “리스펙트!”라고 외치며 엄지를 올리고 관심 있는 여자에게 “진짜 예쁘시다”라고 말할 만큼 능청스러운 독고성혁 역으로 등장한 것.

특히 이호원은 180도 상반된 캐릭터의 성격을 섬세하게 살리며 호평을 얻고 있다. 외운 듯이 틀에 박힌 대답을 하고 자신도 모르게 땅에 시선을 두는 신입 장강호에서부터 궁금한 일에 몸부터 움직이고, 선배, 범인 가리지 않고 밝은 모습으로 대하는 열혈 막내 형사 독고성혁의 모습을 다채롭게 표현해내고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이호원이 전작과 정반대 성격인 독고성혁 역을 위해 말투, 표정, 행동 하나하나 꼼꼼하게 체크하며 준비했다”며 “자연스럽게 소화하기 위해 노력과 열정을 쏟아 촬영에 임하고 있으니 앞으로도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처럼 이호원은 매 작품마다 성실한 캐릭터 분석과 노력으로 만든 현실감 있는 연기를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있다. 극의 활력과 재미를 불어넣는 그의 앞으로의 활약이 더욱 기대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