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적, 전지현 때문에 ‘축가 룰’ 깬 사연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이적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이적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가수 이적이 배우 전지현 때문에 자신이 만든 축가의 룰을 깬 사실을 밝혔다.

이적은 오늘(20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지인이 아니면 절대 축가를 부르지 않는다 룰을 깨고 전지현의 축가를 부를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공개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로  7년만에 다시 ‘라디오스타 찾은 이적.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이적은 () ‘라디오스타’ 게스트임을 자처하며 오랜만의 방문에 의욕을 활활 불태웠다고. 

특히 이적은 전지현의 축가를 맡게 에피소드를 공개해 시선을 모았다전지현과 특별한 인연이 없는 당시 축가를 맡아 화제가 됐었는데 이는 이적의 ‘축가 깨는 것이었기에 더욱 MC들의 시선이 집중됐다.

MC들은 “본인의 룰을 본인이 깼어요라며 이적을 추궁하기 시작했고 이에 이적은 “처음에는 못한다고 했다라며 축가 성사 전말에 대해 밝혔다하지만 자신의 팬이었던 전지현의 특별한 마디에 축가를 수밖에 없었다고 고백해 모두를 수긍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적을 움직인 전지현의 특별한 마디는 오늘(20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