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균상, 감정신부터 액션신까지 ‘고군분투’ 열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배우 윤균상이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를 통해 카멜레온 같은 연기로 관심을 받고 있다.

윤균상은 김종삼과 가짜 오일승 역을 통해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그는 의리남부터 거대한 세력에 휘둘리지 않는 패기 넘치는 모습, 빠른 촉과 판단력으로 현장을 해결하는 모습 등 적재적소에 알맞은 연기를 펼치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소속사에 따르면 윤균상은 감독과 작가, 현장 스태프들뿐만 아니라 배우들과의 완벽한 케미를 자랑하며 즐겁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

‘의문의 일승’ 타이틀롤 오일승 역을 맡은 윤균상은 “촬영 전부터 많은 준비, 특히 감독, 작가와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캐릭터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윤균상이 열연을 펼치고 있는 ‘의문의 일승’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