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시청률 8.1%…화요 예능 동시간대 1위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불타는 청춘’ 새친구 작사가 지예 / 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새 친구인 작사가 지예 / 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이 화요일 예능 프로그램 중 유일하게 시청률 8%를 돌파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9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의 시청률은 전주보다 1.2%p 상승한 8.1%(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동시간대의 KBS ‘용띠클럽’이 2.5%, tvN ‘강식당’이 7.4%, JTBC ‘뭉쳐야 뜬다’가 5.9%에 그치면서 ‘불타는 청춘’은 화요 예능 최강자임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눈이 소복하게 쌓인 전남 함평에서 시작된 이번 방송에서는 청춘들의 새 친구로 1980~90년대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킨 ‘레전드 작사가’이자 가수인 지예가 합류했다. 데뷔 전부터 인연이 있었던 강수지는 뜨거운 포옹으로 지예를 환영했다.

변진섭의 ‘홀로 된다는 것’ ‘로라’, 이정석의 ‘여름날의 추억’, 소방차의 ‘사랑하고 싶어’, 임병수의 ‘아이스크림 사랑’ 등 젊은 세대에까지 명곡으로 전해진 400여 곡이 지예의 작품이었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방송 다음 날인 20일까지도 포털사이트를 뜨겁게 달구며 실시간 검색어 순위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지예는 원조 청순 미녀답게 ‘불타는 청춘’에서 여전한 동안 미모와 소탈한 매력을 드러내며 이날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지예는 민어찜을 맛있게 먹은 뒤 청춘들과 난생 처음 설거지를 걸고 게임에 도전했고, 룰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 서로 지목한 김도균과 함께 설거지 당번으로 당첨돼 웃음을 선사했다. 이 장면은 순간 시청률 8.8%까지 치솟았다.

SBS ‘불타는 청춘’은 중견 스타들이 서로 자연스레 알아가며 진정한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