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감빵생활’, 반환점 돌았다…후반부 관전 포인트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슬기로운 감빵생활' / 사진제공=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 사진제공=tvN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이 반환점을 돌며 제 2막의 관전포인트가 공개됐다.

‘슬기로운 감빵생활’ 제작진은 9회를 앞두고 직접 제 2 막의 관전포인트를 20일 밝혔다.

먼저, 포기를 모르는 부활의 아이콘 제혁(박해수)에게 관심이 모아진다. 어깨 부상으로 왼손으로 공을 던지는 것에 어려움을 느낀 제혁은 오른손으로 새롭게 연습에 나서며 희망을 찾았다. 좌완투수에서 우완투수로의 변신을 예고한 제혁은 교도소장이 마련해 준 교도소 내 온실연습장에서 연습에 매진했다. 9화에서는 속도가 문제라는 것을 깨달은 제혁이 목공장에서 원예반으로 출역장까지 옮기며 구속 훈련에 돌입하는 이야기가 그려진다. 본격 훈련에 돌입한 제혁이 눈물겨운 재기에 성공할 수 있을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고박사(정민성)와 유대위(정해인)의 안타까움이 풀릴 수 있을지도 두 번째 관전 포인트다. 한 회사에서 20년간 성실히 근무하던 고박사는 상사의 압박에 회사의 비리사건을 덤터기 쓰게 돼 감옥에 온 인물. 그럼에도 회사를 믿으며 일말의 희망을 놓지 않던 고박사는 이날 9화에서 그를 찾아온 회사 도부장으로부터 새로운 제안을 받게 돼 근심에 쌓이게 된다.

악마 유대위라는 누명을 쓰게 된 유대위 유정우가 형 유정민의 도움으로 억울함을 풀 수 있을지도 기대된다. 지난 방송에서 유대위는 팽부장(정웅인 분)에게 사건의 전말을 털어놓았다. 박일병을 지속적으로 폭행하고 사망에까지 이르게 한 진범은 오병장이었다. 하지만 부대원 모두 국회의원 아버지를 둔 오병장이 두려워 진실을 말하지 않았다. 9화에서 유대위의 형 유정민은 주상병을 만나 그들의 진짜 이야기를 듣게 되며 진실에 다가가게 된다.

세 번째는 야구 포기했던 준호(정경호)의 진짜 속마음이다. 주인공 제혁의 절친 준호는 서부교도소의 교도관으로 근무하며 제혁에게 큰 힘이 되어주고 있다. 방송 초반, 준호가 사실 고등학교 때까지 제혁과 함께 지내며 야구를 했던 단짝 친구였다는 사실이 밝혀져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고등학교 시절, 준호는 제혁보다도 훨씬 뛰어난 실력을 자랑하며 천재 투수로 불렸지만 사고로 야구를 그만두고 교도관 시험에 합격했다. 9화에서는 지금껏 드러나지 않았던 제혁과 준호의 대학시절의 에피소드가 공개되며, 야구를 포기했던 준호의 진짜 속마음이 어땠을지 준호의 이야기가 더욱 탄탄한 재미를 전할 전망이다.

기막힌 반전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고 있는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교도소라는 낯선 공간을 배경으로 하는 만큼, 또 어떤 이변이 발생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제작진은 “교도소라는 배경이 지닌 특성상 만기가 되어 출소하는 재소자가 생기거나 이감되어 떠나는 인물들의 이야기가 나올 수 있다”고 귀띔했다. 제작진은 이어 “장발장처럼 갑작스러운 이별을 고하는 캐릭터도 있을 수 있고, 예상치 못한 새로운 인물이 등장할 수도 있다. 끝까지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 드린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10분에 tvN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