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 정혜성, 父죽음 의혹에 정면돌파…’긴장감 선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의문의 일승' 정혜성 / 사진=SBS

‘의문의 일승’ 정혜성 / 사진=SBS

배우 정혜성이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에서 아버지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과 정면으로 부딪히며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드라마 15, 16회 방송에서 진진영(정혜성)은 진성그룹 회장인 자신의 아버지의 죽음을 회상하며 김종삼(윤균상)과의 연관성을 파헤쳤다.

어린 진영은 미국 유학 후 아버지 생일을 축하하러 미리 입국했다가 아버지가 사망한 모습을 발견했다. 당시 진영은 복도에서 들리는 인기척에 종삼을 발견했었고, 이로 인해 진영이 오동복집 검사 살인 사건 누명을 쓴 종삼의 알리바이를 확인해줄 핵심 인물임이 드러난 것.

이와 동시에 진영은 종삼에게 “그러니까 18층엔 왜 있었는데?” 라고 물으며 아버지의 석연찮은 죽음에 대한 의심을 끝까지 저버리지 않으며 극 스토리에 입체감을 더했다.

정혜성이 연기하는 진진영은 광수대 암수전담팀 경위로, 싸구려 옷에 컵라면만 먹고 있어도 명품화보처럼 보이지만 실적을 향한 승부욕 때문에 광수대 기피대상 1호인 캐릭터다.

정혜성이 출연하는 ‘의문의 일승’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