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강식당’ 기습 방문 “강호동까스X오므라이스, 청출어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신서유기 외전 강식당' 방송 화면 캡처

tvN ‘신서유기 외전 강식당’ 방송 화면 캡처

백종원이 tvN ‘신서유기 외전 강식당'(이하 강식당)에 출연해 음식 맛에 호평을 남겼다.

백종원은 19일 방송된 ‘강식당’에 출연해 오므라이스와 강호동까스를 주문했다. 그의 등장에 강호동은 오므라이스 담당 안재현에게 “우리 쫄지말고 잘하자”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빵과 밥 중 어떤 것을 드시겠냐”고 묻는 은지원에게 “빨리도 물어본다. 아까 주문받을 때 물어봐야 했다”라며 날카로운 지적을 하기도 했다.

음식이 나오자 백종원은 안재현의 오므라이스에 대해 “보기에 좋은 모습이다. 나보다 대단한데”라고 칭찬했다.

이어 그는 “돈가스를 구석구석 먹어봐야 잘 튀겼는지 알 수 있다”며 소스를 찍지 않은 돈가스를 먹고 튀긴 상태를 확인했다. 또 아무 말도 없이 먹는 모습에 멤버들은 불안함을 드러냈다.

음식을 다 먹은 그는 “너무 섭섭하게 생각하지 말라”며 입을 열었다. 하지만 이어 “약감 감동받았다”며 “돈가스 두께가 만족스럽다. 오래 걸렸을 텐데 칭찬해주고 싶다. 간도 잘 베여있다”고 소감을 말했다.

또 오므라이스에 대해서는 “청출어람”이라며 “모양에 대해서는 내가 배워가야 할 정도”라고 극찬했다.

하지만 “함께 먹는 양배추의 양이 적고 마카로니의 간이 조금 안됐다”고 지적을 남겼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