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사이’ 강한나, 이준호 뒷조사 “자르란 말 일단 취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방송화면 캡처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의 강한나가 이준호의 뒤를 캤다.

19일 방송된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 정유진(강한나)는 서주원(이기우) 건설 사무소에서 일하는 이강두(이준호)의 뒷조사를 했다.

정유진은 자신의 비서로부터 “이강두는 인력업체 공고 보고 직접 찾아왔다. 그 후 서주원 건축 사무소와 계약을 맺은 것 같다”고 보고 받았다. 이에 정유진은 “당장 잘라라”고 명령했다.

비서는 “모르셨습니까? 이강두 아버지 이철우. 사고 당시 사망한 현장 인부 중 한 사람이다”라며 “철근 반출 혐의로 보상금도 못 받았다”고 말했다.

정유진은 “정유택(태인호) 이사가 결정한 사항인 거 알고 있다”며 “자르란 말은 일단 취소다”라고 밝혔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