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걱거리는 ‘강식당’…강호동, 결국 이수근에 “얌마!”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신서유기 외전 강식당' 방송 화면 캡처

tvN ‘신서유기 외전 강식당’ 방송 화면 캡처

tvN ‘신서유기 외전 강식당'(이하 강식당)의 멤버들이 정신없는 식당 상황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19일 방송된 ‘강식당’은 시작부터 밀린 주문으로 인해 당황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송민호는 “선물 포장도 안 해봤는데”라며 당황했다. 이어 돈가스를 포장하는 종이를 찾기 위해 온 가게를 뒤졌다. 급기야 포장 박스와 뚜껑이 맞지 않자 그는 “진짜 정신없다”고 토로했다.

은지원은 계산이 되지 않아 고생했다. “계산기도 없다”는 그의 말에 손님들은 “너무 열악하다”며 카드를 내밀기도 했다.

이수근과 강호동은 주방에서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였다. 강호동은 수프가 다 떨어지자 “어떻게든 하겠다”고 말했지만 이수근은 “근데 고기도 튀겨야 하잖아요”라고 참견했다.

또 이수근은 “미리미리 좀 만들어놔야 할 것 같다”고 조언했고 강호동은 “니는 참 잘하고 있어요”라고 쏘아붙이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강호동은 결국 존댓말을 거두고 “얌마”라고 이수근을 불렀다. 제작진은 두 사람의 싸우는 모습이 등장할 때마다 제주도의 자연을 담은 장면으로 대신해 웃음을 안겼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