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탈출2’, 아이들 꽁냥꽁냥에 부모님들 “저런 모습 처음이야!”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둥지탈출2' 방송 화면 캡처

tvN ‘둥지탈출2’ 방송 화면 캡처

tvN ‘둥지탈출2’에 출연 중인 선우재덕의 아들 선우진과 선우찬이 배우 안서현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다. 이를 본 부모님들이 웃음을 터뜨렸다.

19일 방송된 ‘둥지탈출2’에서 둥지 멤버들은 두 팀으로 나뉘어 여행을 시작했다. 선우찬과 선우진은 안서현과 함께 팀을 이뤘고 여성 멤버인 안서현을 의식하는 모습을 보였다.

선우찬은 다른 사람의 가방과 헷갈렸던 척 안서현의 가방을 들어줬다. 후에 안서현이 가방을 달라고 하자 자신이 들겠다고 나서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박미선은 “서현이가 잠깐 어깨가 아프다고 한 것을 기억하고 도와준다”며 “찬이가 안 그러더니 되게 적극적이다”라고 그를 귀여워했다. 아버지인 선우재덕도 “못 보던 모습을 본다”며 흐뭇해했다.

선우진 역시 항상 서현의 옆에 붙어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를 본 박해미는 “진이의 모든 오감이 다 서현이에게 쏠려있다”고 말했다.

김지호는 “요즘 아이들은 중학교 1학년인데도 남자친구 이야기를 하더라”며 이들의 모습을 설명했다. 박미선은 “나는 헛살았다. 나는 남편이 첫사랑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