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영지, ‘화부해3’에서 소박한 화장대 공개…뜨거운 열정은 반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패션앤 ‘화장대를 부탁해3’ 허영지 / 사진제공=티캐스트


패션앤 ‘화장대를 부탁해3’ 허영지 / 사진제공=티캐스트

허영지가 태광그룹 티캐스트 계열 여성채널 패션앤 ‘화장대를 부탁해3’에서 자신의 화장대를 공개한다.

19일 오후 9시 방송되는 ‘화장대를 부탁해3’에 허영지가 출연해 소박한 화장대를 공개한다.

지난 시즌 특별 MC로 활약했던 허영지는 녹화가 시작되자 “오랜만에 찾아왔다”고 밝게 인사한다. 그러나 밝은 모습도 잠시 그는 “그런데 저 제대로 섭외하신 거 맞아요?”라며 자신감 없는 모습을 보인다.

허영지는 “(녹화 전 상표를 가리기 위한) 스티커 작업을 하시잖아요. (처음엔) 네 분이 모이셨다가 제 화장품을 보시더니 나중엔 한 분만 작업하시더라”며 곧 있을 화장대 공개에 대한 불안감을 표출한다.

허영지의 뷰티에 대한 관심이나 열정만큼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이어지는 셀프카메라에서 허영지는 자신만의 소소한 꿀팁과 더불어 애용하는 뷰티 아이템들을 소개했는데 익히 알려진 뷰티 노하우지만 허영지 나름대로의 뷰티 열정을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셀프카메라에서 공개된 허영지의 화장대는 이전 게스트들에 비하면 아주 소박한 수준이었다. 하지만 허영지는 “저 많이 발전했죠?”라며 뿌듯함을 드러낸다. 이에 뷰티마스터 군단은 당혹감을 숨기지 못하고 황방훈 메이크업 전문가는 “밑에 서랍이 있겠죠. 설마 저게 다는 아니겠죠”라며 한 줄기 희망을 품었으나 희망은 좌절됐다.

허영지의 화장대는 19일 오후 9시 패션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