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만이 내 세상’ 이병헌X박정민, 유쾌한 男男 케미 선보인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포스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포스터

배우 이병헌과 박정민이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감독 최성현)을 통해 특별한 시너지를 발휘한다.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먹만 믿고 살아온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이병헌)와 서번트 증후군을 앓고 있는 진태(박정민)가 만나 가까워 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병헌과 박정민의 만남은 2017년 극장가에 남자 배우 열풍을 일으킨 ‘공조’와 ‘청년경찰’에 이어 또 한 번 흥행을 기대케하고 있다.

1월 개봉한 ‘공조’는 특수부대 북한 형사로 변신한 현빈과 생계형 남한 형사로 분한 유해진이 출연해 781만 관객을 기록했다. 두 경찰대생의 청춘 이야기를 그린 ‘청년경찰’은 박서준과 강하늘의 조합으로 565만 명의 관객을 모았다. 이처럼 서로 다른 매력을 지닌 남자 배우들의 조합이 흥행 계보를 이어온 가운데, 2018년 개봉을 앞둔 ‘그것만이 내 세상’이 이를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병헌은 평생을 주먹과 자존심으로 살아왔지만 알고 보면 속정 깊은 형 조하 역을 맡았다. 박정민은 의사소통에 서툴지만 천재적인 재능과 엄마 밖에 모르는 순수함을 지닌 진태를 연기한다. 조하와 진태는 공통점을 찾아볼 수 없는 형제지만 한 집에 살게 되며 점차 서로에게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인다.

전작에서 맡은 무게감 있는 캐릭터 대신 새로운 모습을 예고한 이병헌과 섬세한 연기력으로 서번트 증후군을 앓는 캐릭터를 표현할 박정민은 남다른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 제작을 맡은 JK필름의 윤제균 감독은 “두 배우가 서로 연기하는 것을 보고 너무 웃어서 NG가 날 정도였다. 연기와 재치를 지닌 두 배우가 호흡을 맞춰 매일 즐거운 현장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병헌과 박정민 주연의 ‘그것만이 내 세상’은 2018년 1월 17일 개봉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