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글러스’ 최다니엘, 트라우마 자극한 생일파티…과거사 공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저글러스: 비서들' 5회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저글러스: 비서들’ 5회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저글러스:비서들’ 최다니엘의 베일에 싸였던 슬픈 과거가 전면에 드러났다.

지난 18일 방송된 ‘저글러스:비서들’(극본 조용, 연출 김정현) 5회에서는 윤이(백진희)가 치원의 깜짝 생일 파티를 준비한 가운데 다른 사람들과 관계 맺기를 거부한 치원(최다니엘)의 슬픈 과거사가 공개돼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윤이가 YB애드 직원들을 불러 모아 놓고 치원의 깜짝 생일 파티를 준비하는 장면이 담겼던 상황. 이어 대회의실에 혼자 덜렁 앉아 윤이를 기다리고 있던 치원 앞으로 윤이가 전 부서원들을 대동해 초가 활활 타오르는 대형 케이크를 들고 생일 축하곡을 부르며 다가왔다. 그러나 치원은 케이크에 붙여진 촛불을 보고 격하게 동공이 흔들리더니 직원들이 부르는 생일 축하 곡이 귓가에 이명처럼 들려 왔던 터. 이내 치원이 애써 숨겨왔던 20년 전 악몽을 떠올리고는 패닉 상태에 빠지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20년 전 중학생이었던 치원과 삼촌 달식 사이에 얽힌 비극적인 과거가 생생하게 드러났다. 온 집안에 번진 불길로 자욱한 연기가 걷잡을 수 없이 퍼져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 가운데, 치원이 뜨거운 불길 속에서 어깨에 불이 붙은 채 정신을 잃고 쓰러져 있었던 것. 치원을 발견한 달식은 치원을 흔들어 깨운 후 창문 밖으로 내보내며 “치원아! 은행나무 잡고 빨리 내려가!”라고 다급하게 외쳤다. 치원이 위태롭게 은행나무에 매달리자, 갑자기 불길이 더욱 거세지며 방안에 빠르게 퍼져나갔다.

삼촌 달식이 걱정된 치원이 “삼촌! 삼촌! 삼촌!!”이라고 목 놓아 외쳤지만 달식은 매캐한 연기에 콜록거리면서도 방안으로 더욱 깊이 들어갔던 상태. 이 때 펑하는 소리와 함께 엄청난 화마가 2층을 집어 삼키며 순식간에 달식의 몸에 불길이 옮겨 붙더니, 치원의 울부짖음과 함께 사라졌다.

곧이어 패닉에서 갓 벗어난 치원은 윤이가 들고 있던 케이크를 바닥으로 내동댕이 쳐버리며 주위를 놀라게 했다. 치원은 쉽게 진정이 안 된 듯 연신 가쁜 숨을 몰아쉬며 윤이에게 “사람들 모아놓고 회사에서 지금 뭐하는 짓이에요!”라고 격한 분노를 드러낸데 이어 “이딴 쓸데없는 이벤트나 하려고 비서됐어요? 그렇게 할 일이 없습니까?”라고 화를 내 윤이의 눈시울을 뜨겁게 만들었다. 치원이 다른 사람들과 관계 맺기를 전면 거부하는 이유, 치원이 가진 상처가 서서히 드러나기 시작하면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저글러스: 비서들’ 6회는 19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