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밤’ 이동진, 前 DJ 종현 추모 “따뜻한 곳에서 더 이상 힘들지 말길”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샤이니 종현 / 사진=텐아시아 DB

샤이니 종현 / 사진=텐아시아 DB

MBC FM4U ‘푸른 밤 이동진입니다(이하 푸른 밤)’의 DJ 이동진이 18일 유명을 달리한 샤이니 종현을 추모했다.

19일 자정 ‘푸른 밤’ DJ 이동진은 오프닝에서 “누군가를 보면서 가끔 이런 생각을 한다. 언젠가 저 친구와 술 한 번 해야지. 다음에는 이야기 한 번 해봐야지. 기회가 되면 일 한 번 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푸른 밤’의 전 DJ 종현을 떠올리게 하는 말이었다.

하지만 이동진은 말을 계속해서 이어가지 못했다. 감정에 북받친 이동진의 목소리가 오프닝 시그널과 함께 흘러나왔고, 결국 오프닝이 제대로 마무리되지 못한 채 강아솔의 ‘그대에게’가 전파를 탔다.

음악이 끝난 뒤 이동진은 “‘푸른 밤’ 처음 맡으면서 훌륭한 DJ였던 종현 씨 후임이라는 것이 부끄럽기도 하고 뿌듯했다”며 “오늘 이 자리는 이상하게 나한테 참담하고, 죄스럽게 느껴진다. 종현 씨가 따뜻한 곳에서 더 이상 힘드시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종현은 2014년 2월 3일부터 지난 4월까지 3년여 간 ‘푸른 밤’을 진행했다.

앞서 종현은 지난 18일 오후 6시께 서울 강남 청담동의 한 레지던스에서 쓰러진 채로 발견됐다. 곧바로 병원에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고인은 최고의 아티스트였다. SM엔터테인먼트 동료 아티스트와 임직원 모두 큰 충격과 슬픔 속에 고인을 애도하고 있다”며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는 최대한 조용히 치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