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 원진아 구출 “빚은 다 갚았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방송 화면 캡처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방송 화면 캡처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극본 유보라, 연출 김진원)의 이준호가 통제구역에 들어간 원진아를 구했다.

하문수(원진아)는 18일 방송된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 홀로 통제구역으로 향했다. 그는 날아간 서류를 집으려다 깊은 물 웅덩이에 빠졌다.

도와달라고 소리치던 문수는 순간적으로 어린 시절 무너진 건물에서 도움을 요청하던 것이 떠올라 충격에 빠지고 행동을 멈췄다. 이를 발견한 강두(이준호)는 “뭐 해요. 잡아요”라며 문수를 구출했다.

문수를 구출한 강두는 “왜 가만있었어요. 살려달라고 소리쳐도 모자랄 판에”라며 “죽으려 던 거 괜히 도와줬나. 여기를 왜 혼자 와”라고 그녀를 나무랐다. 문수는 “같이 와봤자 아무도 믿지 말라면서요. 죽냐 사냐는 순간엔 자기밖에 모르는 게 사람이라면서”라고 응수했다.

이를 들은 강두는 어이없는 표정을 지었지만 “빚은 다 갚은 겁니다. 골목에서 있었던 일”이라고 말했다. 놀란 문수는 “다 알고 있었어요? 왜 모른 척했어요?”라며 그에게 물었고 강두는 “떠드는 거 보니 걸을만 한가 보네”라며 농담을 건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