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사이’ 이준호, 츤데레 매력 “그냥 고맙다고만 말하면 돼”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방송 화면 캡처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방송 화면 캡처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극본 유보라, 연출 김진원)의 이준호가 따뜻한 모습을 보였다.

강두(이준호)는 18일 방송된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 휠체어를 탄 김완진(박희본)이 택시 앞에서 곤란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하문수(원진아)까지 발견한 후 이들에게 다가가 “손 대도 괜찮아요?”라고 물었다. 이어 “그쪽 몸에 손 좀 댑니다”라고 말한 후 휠체어에 탄 김완진을 들어 택시에 태워줬다.

그는 뭐냐고 묻는 문수에게 “그쪽은 반대로 타요”라고 말했다. 도움을 받은 문수가 당황한 얼굴로 강두를 바라보자, 강두는 “그냥 고맙다고만 하면 되는데”라며 “딱히 고맙다는 이야기 들으려고 한 건 아니고”라며 따뜻한 면모를 보여줬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