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정, 첫 단독 콘서트 성황리 종료..”감동으로 채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박재정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가수 박재정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가수 박재정이 지난 17일 서울 한남동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데뷔 후 처음으로 개최한 단독 콘서트 ‘무드 인 디셈버(Mood in December)’를 성황리에 마쳤다.

윤종신의 ‘1월부터 6월까지’를 부르며 공연의 시작을 알린 박재정은 ‘내일 할 일’, 박정현의 ‘나의 하루’, 성시경의 ‘차마’ 등을 연달아 열창했다. 이어 가창력을 뽐내며 ‘두 남자’ ‘시력’ 악역’까지 ‘이별’ 시리즈로 내놓은 세 곡도 공개했다. ‘월간 윤종신’의 5월호인 ‘여권’도 소화하며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박재정은 공연 말미 고(故) 유재하의 ‘우울한 편지’와 이소라의 ‘AMEN’도 자신만의 느낌으로 재해석해 관객들의 박수를 받았다. 그는 “더 성장한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공연을 마무리 지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