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관람가’ 이영애 “이경미 감독, 눈여겨 봤다” 출연 동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JTBC '전체관람가' 방송화면

/사진=JTBC ‘전체관람가’ 방송화면

배우 이영미가 영화감독 이경미의 작품을 눈여겨 봤다고 밝혔다.

17일 오후 방송된 JTBC ‘전체관람가’에서는 이경미 감독의 단편 ‘아랫집’ 제작기가 공개됐다.

‘아랫집’은 이영애가 주연으로 나서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이 감독은 “이영애 선배가 이 작품을 통해 10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하게 됐다”고 알렸다.

이에 대해 이영애는 “단편영화에서만 할 수 있는 연기를 해보고 싶었다. 여러모로 할 수밖에 없는 작품이었다”며 “감독님의 영화도 눈여겨 봤다. 작품에서 다양한 감정이 표현되는 것에 강렬한 인상을 받았다”고 칭찬했다.

이영애는 “감독님에게 연락이 왔을 때 너무나 반가웠다. 같이 시작했던 인연도 있고 또 프로그램이 독특하지 않나. 게다가 영화의 취지도, 작품의 시나리오도 너무 좋았다”고 덧붙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