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차남’ 김갑수 “온주완, 안 봐도 쓰레기” 막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밥상 차리는 남자' 방송화면

/사진=MBC ‘밥상 차리는 남자’ 방송화면

‘밥상 차리는 남자’ 김갑수가 온주완에게 막말을 퍼부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밥상 차리는 남자’에서 이신모(김갑수)는 정태양(온주완)에게 “수완이 좋다. 언제 내 딸(최수영), 딸의 친구(이세영)는 물론, 엄마(김미숙)까지 현혹시켰냐”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여자들은 머리가 나빠서 속았을지 몰라도 나는 아니다”라며 “남자는 남자가 봐야 더 정확하다. 정태양, 너는 안 봐도 쓰레기”라고 힘줘 말했다.

이에 이루리는 “나도 이젠 아빠 포기다”라고 좌절했다. 그러나 정태양은 이신모를 붙잡고 “이루리를 사랑한다. 결혼하고 싶다. 오해를 풀어 달라”고 부탁했다. 그럼에도 이신모가 뜻을 꺾지 않자 정태양은 무릎까지 꿇고 “30분만 시간을 주면 아버님 마음 다 풀어줄 수 있다”고 간곡히 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