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최지우 “효도하고 싶었다, 시간이 있을 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방송화면

/사진=tvN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방송화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최지우가 효도하지 못한 것에 대해 후회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tvN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에서 연수(최지우)는 아버지 정철(유동근)과 함께 새로 마련한 집을 꾸몄다.

힘을 합쳐 가구를 나르고 청소를 마친 두 사람은 커피를 마시며 저무는 노을을 바라봤다.

연수는 앞서 정철에게 무례하게 굴었던 일을 사과했다. 그러면서 “효도하고 싶었다. 시간이 있겠지 했다”고 말끝을 흐렸다. 이에 정철은 “우리 모두 잘해주고 싶었다. 엄마도 그 마음 알 거다”라고 딸을 다독였다.

연수는 “노을이 예쁘다. 엄마 같다”며 씁쓸한 미소를 지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