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내인생’ 박시후, 신혜선X이태환 쉐어하우스 입성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가 신혜선과 이태환이 사는 셰어하우스에 입성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2 ‘황금빛 내 인생’에서 이날 방송에서 최도경(박시후)은 독립을 선언했다가 조부에게 혼쭐이 나고 결국 맨몸으로 쫓겨났다.

집을 나온 최도경은 서지안(신혜선)을 만났다. 서지안은 최도경이 유럽으로 간다고 생각하고 마지막으로 밥을 먹어주겠다고 했다. 서지안은 최도경과 식사한 뒤 헤어지기에 앞서 “어울리는 사람을 만나라”고 말했다.

최도경을 떠나보낸 서지안은 아버지 서태수(천호진)를 찾아갔다. 서지안은 “준비가 덜 된 상태에서 아버지를 만나 실수했다”고 사과하고 자신에게 시간을 달라고 말했다. 서태수는 “꼼 함께 살아야 가족이냐. 형편따라 살면 된다”고 다독였다.

강남구(최귀화)는 선우희(정소영)과 사랑의 결실을 맺었다. 선우희가 자신을 거부한 이유가 불임 때문이라는 것을 알게 된 강남구는 “그런 게 중요할 것 같냐”고 되물으며 “당신은 내게 유일한 사람”이라고 고백했다. 결국 두 사람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사랑을 시작했다.

서지수(서은수)와 선우혁(이태환)도 핑크빛 로맨스를 형성했다. 두 사람은 강남구의 문병을 함께 가며 달달한 분위기를 풍겼다.

다시 돌아가지 않겠다는 마음을 굳힌 최도경은 갖고 있던 현금이 동나기 시작하자 헬스클럽에서 아르바이트를 해 하루 일당으로 오만 원을 벌었다. 수중에 칠만 원만 남자 그는 서지안이 지내는 집앞에 갔다가 서지안과 선우혁이 셰어하우스에서 함께 산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같은 시각 함께 퇴근하던 서지안은 선우혁에게 “최도경이 떠났다”고 알리며 “다시 만나고 싶지 않다. 다시는 엮이고 싶지 않은 집안의 사람”이라고 힘줘 말했다. 선우혁은 “미련 갖지 말라”고 조언하다가도 눈물을 쏟는 서지안을 보고 안타까운 눈빛을 보냈다.

서지안과 선우혁은 맥주를 사서 집에 도착했다. 그리고 뜻밖의 손님을 발견했다. 주인공은 최도경이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