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복면가왕’ 제작진, MBC 파업 후 많이 바뀌었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김구라 /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김구라 /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방송인 김구라가 MBC 총파업 후 ‘복면가왕’ 제작진이 바뀐 것 같다고 말했다.

17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66대 복면가왕 결정전이 공개됐다. 65대 가왕에 올랐던 레드마우스는 영화 ‘아저씨’의 엔딩곡을 불러 좌중을 압도했다.

특유의 몽환적인 분위기 때문에 소화하기 쉽지 않은 곡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해낸 것. 이에 대해 나르샤는 “이 노래를 부른 사람을 본 적이 없는데 경연에서 불렀다는 것만으로 대단하다”고 놀라워했다.

특히 김구라는 “제작진이 난해한 노래라고 권고할 수도 있었을텐데”라며 “제작진도 MBC 파업 후 많이 바뀌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구라는 66대 가왕으로 2연속 우승에 성공한 레드마우스에게도 “앞으로 더 무섭게 나가라. MBC가 많이 바뀌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