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윤균상, 본격 형사 라이프 시작… ‘제복핏 그레잇’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윤균상 / 사진제공=SBS '의문의 일승'

윤균상 / 사진제공=SBS ‘의문의 일승’

윤균상이 본격 형사로서의 삶을 시작한다.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은 누명 쓴 사형수 김종삼(윤균상)이 전 대통령 비자금 사건과 엮이며 형사 오일승으로 신분을 바꾸는 과정을 그리는 드라마다. 내일(18일) 방송되는 13, 14회를 기점으로 김종삼의 본격적인 가짜 형사 생활이 펼쳐진다.

이와 관련해 ‘의문의 일승’ 측은 17일 경찰 제복을 입은 김종삼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형사 오일승으로 새롭게 거듭난 김종삼의 모습이 담겼다. 그의 훈훈한 제복핏이 시선을 사로잡는 가운데 오일승의 이름표를 달고 있는 김종삼은 경례를 하면서 비장한 표정을 짓고 있다.

13, 14회에서 김종삼은 순경 오일승으로 복귀해 광역수사대팀과 함께할 예정이다. 과연 그가 진진영(정혜성), 광수대팀과 어떤 팀플레이를 펼치게 될지 기대가 모아진다. 특히 김종삼은 그동안 수상쩍은 행동들로 인해 광수대팀의 의심을 샀던 터라 광수대팀에 어떻게 융화될지도 관전 포인트다.

무엇보다 김종삼이 순경으로서 복귀를 하게 된 연유에 궁금증이 높아진다. 지난 방송에서 김종삼은 자신 때문에 딱지(전성우)가 위험에 빠지자 이광호(전국환)에게 “소장님의 사람이 되겠다”며 거래를 제안했다. 이를 증명하기 위해 경찰청에 보관된 이광호의 비자금 1000억을 찾아 나서기까지 했기에 김종삼의 형사 복직의 이유에 더욱 관심이 쏠린다.

‘의문의 일승’ 제작진은 “내일(18일) 방송에서 김종삼의 본격적인 형사 생활이 시작된다. 김종삼이 어떻게 형사가 된 것일지, 과연 김종삼에게 무슨 사연이 있을지, 또 형사로서 어떤 활약을 보이게 될지 관심 있게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고 귀뜸했다.

‘의문의 일승’은 회를 거듭할수록 긴장감 넘치는 이야기, 심장 쫄깃한 엔딩 장면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