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진영 “사업 실패 후 아내가 사준 악기만 남아” 눈물 고백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가수 현진영이 사업 실패의 경험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현진영을 집중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현진영은 프로듀서로 회사를 설립했다 실패한 경험을 털어놨다. 그는 “매일 같이 몇 십명씩 회식하고 그러다 보니 내 주머니에서 돈 나갈 일이 많았다”고 말했다.

결국 사업이 실패로 돌아가고 집안에 압류 딱지가 붙기에 이르렀다. 그는 이에 “아내가 돈을 구해서 내 악기만 사줬다. 그래서 악기는 안 뺏겼다”면서 아내에게 고마워했다. 그러면서도 “그런 생각하면 내 자신이 싫다. 한심하다”고 눈물을 쏟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