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전 또 반전… ‘언터처블’, 박근형이 살아있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 사진=JTBC '언터처블' 방송화면

/ 사진=JTBC ‘언터처블’ 방송화면

JTBC ‘언터처블’이 반전의 반전을 선사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언터처블’(연출 조남국, 극본 최진원) 8회는 준서(진구 분)가 기서(김성균)의 수하에 있는 형사 박태진(박진우) 과장을 기서 앞에서 체포했다. 그러나 기서는 이를 지렛대 삼아 자신을 압박하는 장인 구용찬(최종원)을 협박하며 법망을 빠져나갔다.

준서는 진실을 파헤치려던 초심을 회복했고 기서는 구용찬에게 더 큰 협박을 받는 등 전쟁을 치렀다. 이 과정에서 형제를 범으로 키운 것은 사실은 살아있는 장범호(박근형)였음이 밝혀져 추격을 안겼다.

준서는 기서가 습격을 받는 현장에서 도움을 주고 함께 어린 시절을 추억했다. 기서는 정혜(경수진)가 죽기 직전 자신에게 전화를 걸어 준서와 함께 있게만 해 달라고 부탁했다며 자신이 정혜를 죽이지 않았다는 뜻을 전했다. 기서는 준서에게 “북천에는 니가 모르는 북천만의 질서가 있어. 그건 우리 가족의 질서이기도 해. 니가 자꾸 그 여자에게 매달리면 그 질서가 허물어져”라고 경고했으나 준서는 “형은 지키고 나는 허물고. 각자의 길을 가면 되겠네”라고 반격했다.

준서가 결성한 X팀은 박태진을 체포할 마약 증거가 사라지고 증인이 죽자 속임수를 써 박태진을 잡아들였다. 준서가 박태진이 기서를 만나는 현장에서 그를 체포하자 기서는 “뭐 하는 짓이냐? 내 앞에서”라고 불쾌해하지만 준서는 “공무 수행 중이야”라고 대응한다. X팀은 장씨 일가의 안방이나 다름없는 북천경찰서가 아닌 곳에서 정윤미 경찰서장(진경 분)의 허락 아래 박태진을 심문했다. 준서는 박태진에게 정혜를 죽이라고 지시한 사람이 누구냐고 묻고, 박태진은 “용학수(신정근)”라고 답했다. 준서는 그동안 용학수가 아버지는 자신을 선택했다고 말하며 투자하겠다고 했던 일들을 떠올리며 용학수 뒤에 아버지의 존재를 느꼈다. 준서는 “용아저씨 뒤에 형과 내가 모르는 큰 힘이 있어”라고 말하지만 기서는 “용아저씨는 장씨 집안의 개야”라고 답했다.

의기양양하던 기서는 자신을 죽이려던 배후가 장인 구용찬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뒤, 박태진을 빼내며 구용찬을 공격했다. 서이라(정은지) 검사와 준서가 작성한 공소장의 내용을 변경하고 공판 검사를 교체해버렸다. 박태진은 구용찬의 지시로 안진경 살인을 자신이 지시했다고 자백하며 공개적으로 전 대통령 구용찬의 범죄혐의를 드러냈다. 기서는 준서를 바라보며 승리의 미소를 짓고 준서는 장씨 일가의 힘을 넘지 못한 자괴감에 빠졌다.

준서와 기서의 전쟁은 일단 준서의 패배처럼 보였지만 기서도 구용찬에게 반격을 당했다. 청와대와 딜을 해 박태진이 조현병인 것처럼 꾸미고 상황을 모면한 구용찬은 기서를 찾아와 자신이 대통령일 때 장씨 일가의 재산을 불법적으로 불려줬던 증거 자료를 제시했다. 자신과 함께 감옥에 가자고 제안한 것. 기서가 두 손을 들자, 구용찬은 모든 재산을 자신의 딸인 구자경(고준희) 앞으로 돌려놓으라고 기서를 옥죈다. 강력한 권력의 힘 앞에 번번히 무너지자 준서는 처음 경찰이 되려던 마음을 되새겼다. 준서는 용아저씨에게 자신의 밑에 있으라고 제안하며 진검을 빼 들기 시작해 앞으로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폭주기관차처럼 달리던 기서를 제압하며 자신의 목적을 향해 망설임없이 나가던 구용찬의 침실에 누군가 장범호와 학창시절 함께 찍은 사진을 두고 나갔다. 섬뜩해진 구용찬이 대문 밖까지 나가 수상한 차를 발견하는데 그 안에는 용학수와 장범호가 타고 있었다. 그동안 죽은 줄 알았던 장범호가 살아있어 앞으로의 전개가 더욱 쫄깃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자경은 임신 사실을 알게 되지만 아이를 낳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기서는 자경이 보는 앞에서 당당히 내연녀 유나나(지윤하)와 호텔에 출입했다. 또 자경이 기서의 사촌인 장규호(이재원)와 모종의 거래를 해 자경의 행보에도 궁금증을 높였다.

‘언터처블’은 삶의 전부인 아내를 잃고 가족의 추악한 권력과 맞서는 차남 장준서와 살기 위해 악이 된 장남 장기서, 두 형제의 엇갈린 선택을 그린 웰메이드 액션 추적극.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오후 11시에 JTBC를 통해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