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 김성균, 빈틈이 없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김성균 / 사진제공=JTBC '언터처블' 방송화면

김성균 / 사진제공=JTBC ‘언터처블’ 방송화면

배우 김성균이 JTBC 드라마 ‘언터처블’(연출 조남국, 극본 최진원)에서 악랄함과 애틋함 사이를 오가는 빈틈없는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압도하고 있다.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언터처블’에서는 구용찬(최종원)과 살벌한 권력 전쟁을 시작한 장기서(김성균)와 정혜(경수진)의 죽음을 밝히려는 장준서(진구)의 갈등이 심화됐다.

윤정혜에게 새겨져 있던 ‘死(죽을 사)’ 문신의 배경을 알게 된 장준서는 장기서에게 찾아와 분노했고, 기서는 동생을 속인 정혜에 대한 증오를 드러내며 준서를 도발해 두 형제의 갈등이 고조되었다. 또한, 자신을 위협하는 장인 구용찬과의 살 얼음을 걷는 권력 싸움은 장기서의 섬뜩한 광기를 보여주며 극적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그런가 하면 김성균은 장기서로서의 섬뜩한 광기뿐 아니라 처연함도 보여 주었다. 위험에 처한 자신을 도와준 준서에게 왜 매번 너의 도움을 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씁쓸한 속내를 드러내는가 하면, 구자경(고준희)이 자신을 함정에 빠뜨린 것을 알고, 차가운 증오를 삼키는 모습은 아버지에게뿐만 아니라 아내에게까지 사랑받지 못하는 장기서의 외로움이 느껴져 시청자들에게 애틋함까지 불러일으키고 있다.

김성균은 소름 끼치는 광기와 연민을 부르는 애잔함 사이를 오가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장기서란 인물을 입체감 있게 살리고 있다. 특히, 김성균은 밀도 높은 연기 내공으로 장기서라는 인물을 단순 악역이 아닌 처연한 악역으로 느껴지도록 생명력을 불어 넣으며 완벽히 스며들고 있어 앞으로 보여줄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키고 있다.

악역도 연민하게 만드는 연기력의 김성균이 출연하는 ‘언터처블’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