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꽃’ 류담, 불가능 없는 활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돈꽃'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돈꽃’ 방송화면 캡처

배우 류담이 MBC 토요드라마 ‘돈꽃’에서 눈부신 활약을 보여줬다.

류담은 16일 오후 방송된 ‘돈꽃'(극본 이명희, 연출 김희원)에서 용구 역을 맡았다.

용구는 강필주(장혁)의 곁을 살뜰히 보살폈다. 고물 더미에서 나고 자라 ‘양수리의 빌게이츠’라 불리는 용구는 자신의 능력을 발휘해 필주의 복수에 가장 큰 도움을 주고 있는 인물이다.

용구는 나모현(박세영)과 장부천(장승조)의 결혼이 정략결혼이라고 적힌 SNS 글이 일파만파 퍼지자, 자신의 능력을 동원해 포털사이트와 SNS를 진압하려 했다. 그러나 이번 건은 용구가 손을 쓸 수 없을 정도로 퍼져, 불가능은 없었던 그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용구는 사건을 해결하면서도 부천의 두집 살림과 정략결혼으로 모현이 받을 충격을 걱정하며 모현을 진심으로 위하는 속 깊은 마음을 드러냈다.

항상 모든 일을 완벽하게 수습한 용구가 이번 사건은 어떻게 진압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