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도시’ 김무열, 황당+경악의 연속..”무슨 상황이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OCN '나쁜녀석들:악의 도시' 방송화면 캡처

사진=OCN ‘나쁜녀석들:악의 도시’ 방송화면 캡처

“지금 무슨 상황인지 설명 좀 해주세요!”

배우 김무열이 16일 오후 방송된 OCN 주말드라마 ‘나쁜녀석들:악의 도시'(극본 한정훈, 연출 한동화)에서 이같이 말했다. 영문을 알 수 없는 일을 겪으며 박중훈에게 “위에 다 보고할 것”이라고 언성을 높였다.

검사 노진평(김무열)은 서원지검으로 발령받고 기분 좋게 출근했으나 수사관 신주명(박수영)을 만난 뒤부터 이상한 일에 휘말렸다.

그는 이어 양익준(장설철), 우제문(박중훈), 허일후(주진모)도 차례로 만났다. 이후 동방파 조직원과 경찰이 피 튀기며 싸우는 장면을 목격했다. 쓰러진 경찰과 부상을 당한 여성을 구하기 위해 현장에 뛰어든 진평은 제문에게 “지금 무슨 상황인지 설명 좀 해달라”며 분노했다.

이어 진평은 정의 실현에 나선 우제문과 대화하며 고민에 빠졌다. 그는 자신의 실수로 동료가 사망하는 일을 겪으며 트라우마에 시달렸다. 제문에게 전화를 걸어 “이제 갈 데가 없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