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수’로 뭉친 박명수·정준하, ‘코빅’에서 본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개그콤비 ‘하와수’로 뭉친 정준하와 박명수가 준비한 콩트는 tvN 예능프로그램 ‘코미디 빅리그’에서 볼 수 있다.

박명수, 정준하는 1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코미디 빅리그’의 막내 개그맨으로 들어가 공개 코미디 무대에 오르는 것.

두 사람은 거듭 아이디어 회의를 거쳐 개성이 담긴 콩트를 기획했다. 실제 ‘코미디 빅리그’의 녹화에도 참여했다. 김태호 PD는 공연을 마치고 방청객 투표를 해서 50%를 넘기면 ‘코미디 빅리그’에서 방송되고, 그렇지 못할 경우엔 ‘무한도전’에서 내보내기로 했다.

과거 MBC의 개그 프로그램에서 활약한 정준하, 박명수도 오랜만에 오르는 공개 코미디 무대인만큼 “어지럽다”며 긴장감을 토로했다. 그러나 관객들의 환호를 받으며 이내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최선을 다했다.

정준하, 박명수는 50% 이상 득표해 두 사람이 완성한 콩트는 ‘코미디 빅리그’에서 전파를 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