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하와수, 충돌 또 충돌…”어렵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정준하, 박명수가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tvN 예능프로그램 ‘코미디 빅리그’에 출연하기로 한 것. 모든 과정을 1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 공개했다.

두 사람의 ‘코미디 빅리그’의 출연은 양세형의 한 마디로 시작됐다. 앞서 양세형은 박명수에게 “‘코미디 빅리그’의 막내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며 일침을 날렸다.

실제 ‘코미디 빅리그’에 출연하기로 한 박명수와 정준하는 후배들이 연습하는 곳을 찾아 인사를 나눴고, 이후 아이디어 회의를 하며 콩트를 구상했다.

좀처럼 참신한 아이디어가 떠오르지 않은 정준하, 박명수는 후배들에게 도움을 청했다. ‘코미디 빅리그’에도 출연 중인 양세형은 “지나치게 오래됐다. 요즘엔 SNS에도 올리지 않을 말”이라며 “소재는 단순한 게 가장 좋다. 긴장을 위해 배경음악을 활용하는 것이 좋다”고 충고했다.

‘무한도전’에서 보여준 ‘자연인’을 떠올린 박명수는 대사를 읊기 시작했고, 정준하는 “자세한 연기는 나중에 하자”고 제지했다. 두 사람은 쉽게 접점을 찾지 못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