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마스터-음악의 공존’ 장문희 명창, 그랜드 마스터 2관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Mnet '더 마스터-음악의 공존'

사진제공=Mnet ‘더 마스터-음악의 공존’

장문희 명창이 지난 15일 방송된 Mnet 음악 예능프로그램 ‘더 마스터-음악의 공존’에서 그랜드 마스터 2관왕을 차지했다. 이날은 ‘시’라는 주제로 경연을 벌였다.

장문희 명창은 “‘더 마스터’에서 선사하는 마지막 무대인만큼 소리의 매력을 고스란히 전하고 싶다”며 정통 판소리를 준비했다. 장문희는 판소리 특유의 장단, 리듬감, 박진감을 한 번에 표현할 수 있는 ‘심청이 물에 빠지는 대목’과 심청이 인당수에 몸을 던지는 순간의 마음을 빗댄 ‘귀천’을 노래했다. 장문희는 고수의 장단에 맞춰 심청의 이야기를 구성지게 풀어내며 판소리의 매력을 뽐냈다.

‘풍’하고 심청이 물에 빠지는 장면에서는 무대 연출과 더불어 노래가 전환돼 관객들을 한층 몰입하게 만들었다.

마스터 감상단이 뽑은 제5장 ‘시’의 그랜드 마스터는 국악의 장문희 명창이었다. 연속 2회 그랜드 마스터의 영광을 누린 장문희는 “‘국악에 조금씩 마음을 열어주지 않을까?’라고 생각은 했지만 실제로 그런 반응을 받으니 감동”이라고 말했다.

장문희와 클래식 마스터 임선혜는 이날 방송을 끝으로 ‘더 마스터’를 떠났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