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사랑하는 사이’, 믿고 보는 이유가 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방송화면 캡처

사진제공=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방송화면 캡처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가 베테랑 연기자들의 호흡으로 극에 힘을 더하고 있다.

지난 11일 베일을 벗은 ‘그냥 사랑하는 사이'(극본 유보라, 연출 김진원)를 향한 시청자들의 반응이 뜨겁다. 첫 회부터 섬세하고 감수성을 자극하는 음악과 극을 이끄는 이준호, 원진아의 연기력까지 좋은 평가를 얻은 것. 특히 작품에 생기를 불어넣는 나문희, 윤유선, 안내상, 윤세아, 박희본 등 내공 탄탄한 배우들의 연기가 한몫했다.

나문희가 연기하는 약장수 할머니는 거친 뒷골목을 지키며 강두(이준호)에게 진통제를 파는 인물이다. 거칠고 투박하지만 누구보다 강두를 걱정하는 따뜻한 진심까지 녹여내는 나문희의 섬세한 연기에서 관록이 느껴진다.

자식을 잃은 아픔을 표현한 윤유선과 안내상의 연기는 먹먹한 감정을 자아냈다. 태인호, 윤세아 역시 강렬한 모습으로 첫 등장부터 시선을 빼앗았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 제작진은 “극중 인물들은 각각 지닌 상처와 아픔의 결이 다르다. 이를 깊이 있는 연기력으로 생생하게 표현하고 있는 배우들의 열연이 호평을 받는 일등 공신이다. 섬세한 감정선을 깊이있게 쌓아 올리며 극을 탄탄하게 받쳐주는 배우들의 열연이 작품의 매력을 더욱 극대화 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