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모방’ 신유, 선배 차두리-후배 조원희..위풍당당 축구선수 시절 이력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신유 / 사진제공=MBC

가수 신유 / 사진제공=MBC

트로트 가수 신유가 축구선수로 활약한 시절을 공개한다.

신유는 16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세모방:세상의 모든 방송’에서 “촉망 받는 축구선수였다”고 밝힐 예정이다.

‘세모방’ 제작진은 축구 유니폼을 입고 있는 신유의 학창시절 사진을 보여주며 “신유가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고등학교 2학년까지 축구선수로 생활했다. 유소년 국가대표로 경기장을 누비며 출중한 실력을 발휘했던 기대주였다”고 설명했다.

신유는 버스에서 중학생과 이야기를 나누며 “축구가 취미”라는 학생의 말에 자신의 경험을 털어놨다고 한다. 그는 “축구선수 차두리와 조원희가 선·후배였다”고 설명했다는 것.

‘세모방’은 국내를 비롯한 세계 곳곳의 방송에 MC를 투입해 실제 기획부터 촬영 전반에 참여하는 프로그램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