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윤하, 섬세한 눈빛과 감정연기로 ‘호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언터처블'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언터처블’ 방송화면 캡처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에 출연 중인 배우 지윤하가 섬세한 눈빛과 감정 연기로 호응을 얻고 있다.

지윤하는 극 중 장기서(김성균)의 약한 면을 보듬어 주는 미스터리 한 인물 유나나 역을 맡아다. 지난 15일 방송에서 서이라(정은지)와 장준서(진구)는 유나나 어깨에 있는 사(死) 문신이 장기서와 연관돼 있다는 사실을 알고 그를 찾아왔다.

유나나는 당황스러워하는 듯했으나 금세 당당한 표정을 지었다. 평생 자신을 지켜주지 못할 것이라면 이 문신에 대해 더 이상 알려고 하지 말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긴 채 돌아섰다. 그동안 의문만 남긴 그의 문신과 장기서를 향한 연민이 수면 위로 떠오른 상황은 묘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유나나는 자신에게 지울 수 없는 치욕을 남긴 기서이지만 그의 곁 외에 갈 곳이 없는 현실에 순응하며 과거 구자경(고준희)의 협박에 장기서를 경찰에 신고했음을 고백했다. 기서는 분노했고, 유나나에게 문신을 새기게 된 내막이 밝혀지며 극적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지윤하는 매회 변하는 상황에서 말할수 없는 아픔과 비밀을 간직한 채 살아가는 유나나를 제대로 표현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